[제주여행] 2박3일 제주도여행 _ 둘째날 제주 윈드1947 카트타기, 중문어촌계 해녀의집 전복죽&소라회 ­

>

>

제주도여행 둘째날 모닝 커피를 마시기 위해 위미항 호텔 근처 카페를 검색해서 찾은 곳 네이처캔버스 귤나무가 예쁜고 제주도 느낌 물씬나서 고민 1도 없이 네비를 찍고 달려왔다. ​​

>

>

카페 이쁘다 좋아하면서 커피 마실 생각에 들떠서 왔는데 오픈시간을 체크 못함 11시 오픈인데 10시에 도착 ㅋㅋㅋ

​​

>

>

카페 외관이 너무 맘에 들어서 한시간 동안 기다려 볼까나 하는 생각으로 카페 앞 의자에 앉아서 사진 찍고 놀다가 시계를 보니… 아직도 40분이 남았네 그래서 깔끔하게 커피를 포기했다. 네이처캔버스 담에 꼭 다시 올께 그땐 영업시간 체크 잘 하고 올께 그 동안 잘있어~

>

>

>

둘째날 첫 코스는 내취저로 선택 된 카트타기 제주 윈드1947겨울이라서 카트타기 추울까 걱정했는데 제주도 겨울 날씨 온도15도 바람도 많이 안불고 추운 느낌 없이 신나게 카트 탈 수 있었다. ​​

>

>

씽씽~ 나는 완전 신남 운전 독박인 친구는 운전의 연장선 ㅋㅋㅋ 나만 신남 ㅋㅋㅋㅋ

>

>

제주도 겨울은 동백꽃이 예쁘다. ​​

>

>

>

늦은 아침으로 먹으러 온 중문어촌계 해녀의집 전복죽 먹을 생각에 설레이는 발걸음사실 포방터 돈까스 집 연돈이 제주도에 생겨서 가볼까 살짝 생각했는데 전날 부터 노숙해야 한다는 정보에 깔끔하게 포기​​

>

>

>

전복죽 한그릇 만원인위적이지 않은 찐 전복죽 맛 ​​

>

>

>

소라회 만원꼬독꼬독 씹히는 매력에 바다향 진한 소라회 ​​

>

늦은 아침 먹고 중문어촌계 해녀의집 앞바다 살짝 보면서 소화시키고 본격적으로 동백꽃 보러 카멜리아힐로 이동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