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DXM 트리니토(Trinito), 비트코인 가상화폐 디파이 지갑 월렛 .

>

안녕하세요.암호화폐 랭킹 No.1 전문가인디고차일드입니다.

>

​최근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파이 서비스들이 많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따라, 디파이 관련 인프라를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디파이는 영어로 DE-FI로서, Decentralized Finance의 축약된 단어입니다. Decentralized Finance는 말 그대로 탈 중앙화된 금융으로 해석할 수 있고, 우리들이 법정화폐로서 이용을 하던 시중 은행의 금융 서비스와 흡사한 개념인데, 그것에서 Decentralized가 추가된 것이죠.​당연한 수순이었던 게,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예전에 거래소들이 왜 털리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물음이 있었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거래소가 털리는거지, 암호화폐 자체가 털리는 게 아니죠. 거래소 자체에 대한 보안이 허술하였고, 블록체인을 적용한 암호화폐 자체를 해킹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은 아직까지도 저명한 사실입니다.​그러므로 또 하나 나왔던 것이 바로 덱스(DEX)입니다. ​일반 사람들이 암호화폐를 개인적으로 사는 것은 꽤나 어렵고,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신뢰를 가질 수도 없고요. 그러므로 암호화폐를 대신 구입해주고, 그것을 일반 개인들이 구입해줄 수 있게 서비스 하는 곳이 바로 거래소이며, 거래소 자체도 암호화폐를 직접 사는 것입니다. 그래서 거래소 자체의 자금이 많아, 많은 암호화폐 수량을 가지고 있으면, 그만큼 유동성도 활발해지는 건 당연하겠습니다.

>

그런데 우리들이 거래소에서 매수하고 매도하고, 보관하고 있는 암호화폐들을 잘 생각해보셔야 합니다. 우리들이 거래하였던 자산들은 실제적인 무빙은 아니라는 것을 말입니다. 더 쉽게 말하자면, 단순히 눈에 보이는 숫자만 움직이는 거라고 이해하시면 쉽습니다. 우리들이 인터넷 뱅킹을 사용하는 것도 같은 원리입니다. ​이걸 결론을 내리자면, 결국 모든 권한 및 세부 사항은 우리들이 이용하는 해당 플랫폼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다양한 해킹 및 보안적인 사고가 끊임없이 이루어졌고, 우리들의 자산을 편하고자 이용하는 어느 플랫폼에서 어떠한 위험을 가지고 그 편함을 이용해야하는 아이러니가 반복되었죠. ​그렇기에 덱스가 생긴겁니다. 사실 디자인적으로 크게 다른 건 없으나, 개인 투자자들이 이용하고 있는 모든 디지털 자산들이 스마트컨트랙트(블록체인)에 의해 기록되고 트래킹됩니다. 그러므로 해킹의 위험은 없다고 보는 것이 맞습니다.(물론 여타 다른 상황에 의해서 어찌될지는 모르겠습니다.)

>

그런데 재미있는 건, 보안을 위해 덱스를 설립하니깐 또 다른 문제에 봉착합니다. 매번 스마트컨트랙트를 이용하니 시간도 너무 오래걸리고, 그에 따른 수수료가 기존보다 더 많이 나갑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자산의 위험성이 있는 것보다는 덱스의 효용 가치가 더 좋다고는 느끼지만, 덱스의 유동성이 어려운 게 현실이기 때문에, 기존 거래소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는 보네요. ​지금까지는 이렇게 일반적인 매수 혹은 매도의 투자적인 부분만, 암호화폐 판에서 자리잡았지만, 상품이라고 보면 상품이겠죠. 일종의 디파이 서비스라는 새로운 인프라가 탄생하여, 이용해보라고 권장하는 것이 아니라 확실하게 확인은 하고 넘어가셔야 한다고 봅니다.

>

서론에서 디파이에 대한 간략한 설명이 있었는데, 실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무엇인지 설명드리겠습니다.기본적으로 트리니토(Trinito)는 비트코인 가상화폐 지갑 월렛이라는 메인 타겟이 있으며, 그러한 비트코인 가상화폐 지갑 월렛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대차, 담보 및 보상, 청산, BTC 페어 트레이딩, PROTOCOL 공금이 있습니다.

>

트리니토(Trinito)의 가상화폐 지갑 월렛에서 보관하고 있는 자산을 담보로 하여, 평가한 금액의 최대 70퍼센트까지 지원하는 암호화폐로 대차할 수 있도록 서비스 제공합니다. 이 과정에서 스마트컨트랙트가 적용되기 때문에, 보안적인 이슈를 걱정할 염려는 없을 것 같고 무엇보다 자동으로 상환도, 대출도, 그리고 담보에 대한 리워드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진정한 블록체인 시장에서의 금융 인프라로 확립되기에 적절하다고 평가합니다.

>

참고로 트리니토(Trinito)는 대차비용 모델에 대한 리얼한 시장의 상황을 대입하여, 지수함수로 모델링하여 많은 볼륨을 형성할수록 대차 비용이 커질 수밖에는 없고, 그것이 곧 유동성 향상을 확립할 수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구조는 상환, 그리고 추가적인 예치의 연쇄작용까지 기대해볼 수 있으므로 트리니토(Trinito)의 지속적인 서비스 디테일이 양질이 될 수 있습니다.​위에서 덱스를 설명할 때, 스마트컨트랙트에 의해 거래가 느리다고 설명드렸었죠. 그리고 Trinito의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도 스마트컨트랙트가 사용된다고 말씀드렸는데, 그런 Trinito의 트랜잭션도 느린가에 대한 의문이 있을 수 있겠습니다.

>

최근 흐름에서는 이더리움 스마트컨트랙트를 기반으로 하는 디파이들이 많이 있었겠지만, 트리니토는 디바인 프로토콜을 적용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암호화폐 종류에 대한 확장성도 얻었고, 속도성도 향상되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습니다. 디바인 프로토콜의 경우 올비트의 오르빗 체인에서 탄생시킨 일종의 대출 전용 프로토콜입니다. 올비트의 경우 두나무가 투자 및 진행하고 있는 거래소, 트리니토의 경우 두나무의 자회사 DXM을 통해 개발하고 있습니다.​국내 최고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기업, 두나무로서 다양한 인프라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진정한 투자자의 입장에서는 반길 수밖에 없습니다. Trinito 가상화폐 지갑 월렛을 통해 예치를 하면, 시중 은행의 계좌처럼 이자 등의 리워드까지 발생하기에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진입 장벽은 낮다고 보입니다.​다만 두나무가 DXM을 통해 트리니토를 시작한 이유에 대해 생각은 해보셔야 할 것입니다. 제가 궁금한 점은 업비트와의 연동 가능성입니다. 실제로 공식 미디엄을 통해, 일부 거래소와의 파트너십을 예고하고 있는데, 두나무의 업비트가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럼 올비트가 정답이지 않을까라는 의문이 생길 수 있겠지만, 그것에 대한 해석은 이미 같은 곳이라고 보면 됩니다. 오르빗체인과 올비트는 이미 같은 생태계 속에서 흘러가고 있는 곳으로서, 파트너십이라는 표현과는 맞지 않을 것 같다고 봅니다. ​어찌되었건, 두나무 DXM을 통해 국내 가상화폐 지갑 월렛에 대한 긍정적인 흐름 확립과 (아직까지 가상화폐 및 비트코인 지갑에 대한 활용도가 낮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이에 대한 사용도가 거의 없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디지털 자산 시장에서의 유동성이 활발해진다면 좋겠습니다. 다만 높은 이자나 수수료에 대한 투자자들의 실사례 입장은 어떨지 추후 지켜봐야 하는 점으로 남겨두겠습니다.

TRINITO 공식 홈페이지

인디고차일드​[인디고차일드 유망 코인 가상화폐 모든 정보 그룹]

​​​[인디고차일드 유망 코인 뉴스 모든 소통 그룹](비밀번호 : indigo)

​#트리니토 #비트코인지갑 #가상화폐지갑 #가상화폐월렛 #비트코인지갑 #두나무 #DXM #디파이 #Trinito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