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적인 포르쉐 타르가 이야기/클리프디자인 PPF ..

컨버터블이라고 하면 루프가 개방되어 에어로 다이내믹을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차량을 보통이라고 하지만.포르쉐에는 에어로 다이나믹을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컨버터블(혹은 카브리올레)이 또 있습니다.포르쉐 911 타루가입니다포르쉐는 전통을 지키는 브랜드입니다.오랫동안 스포츠카에는 대부분 약점으로 불리는 RR 레이아웃(뒷차축에 엔진이 있어 뒷바퀴를 굴리는 차)을 사용하고 있으며, 911이라는 번호판과 전체적인 차량 디자인도 과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차량을 업그레이드하는 방향으로 이끌고 있습니다.(예를 들어, A필러에서 리어범퍼까지 흐르는 라인이라던가, 둥근 헤드램프라던가 말이죠.타르가는 그중에서도 정말 특별한 모델입니다.

>

1967년에 처음 등장한 포르쉐 타르가는 사실 미국의 안전 규제로 인해 생긴 자동차입니다.컨버터블이라는 모델이 불의의 사고로 전복됐을 때 루프가 없어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을 보장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미국 정부는 그 당시 컨버터블을 판매하는 자동차 브랜드를 압박하기 시작했습니다.따라서 포르쉐는 쿠페와 컨버터블의 중간 정도의 모델이고 타르가 탑을 적용하기로 했으며, 두꺼운 B필러는 튼튼하게 유지한 채 캔버스루프를 사용해 사용자는 지붕만 탈착하면 개방감이 큰 컨버터블을 만들 수 있었고, 역시 두꺼운 B필러 덕분에 전복사고에도 탑승자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자동차 형태로 911탈가가 탄생했습니다.이처럼 미국의 규제로 탄생한 달가는 독특한 매력을 지닌 덕분에 미국을 포함한 여러 나라에서도 인기를 얻고, 팬 층이 생겨났으며, 포르쉐는 2016년 현재까지 약 50년이라는 기간 동안 911 모델에 달가탑을 장착한 모델을 만들어 명맥을 잇고 있습니다.

>

오늘 외계인으로 열심히 때를 벗고 광택을 내고 있는 이 이 이리는 포르쉐 911 타루가 4S(991) 모델입니다.타루가’라는 모델이 탄생 50년 만에 등장한 최신형 타루가입니다.이렇게 전면부 사진만 보면, 뭐 일반적인 911과는 큰 차이가 없어요.

>

외계인에 차를 맡긴 이유는 자동차 보호를 위해 PPF 시공을 위탁받았습니다.포르쉐라면 너무 많은 차를 만져 본 외계인에게는 타루가리엔이든 문제없이 시공이 가능합니다.

>

동그란 프론트 범퍼는 엠블럼만 깔끔하게 탈거한 후 바로 PPF 시공이 가능합니다.엠블럼의 탈 것은 깔끔하게 쉽게 탈 수 있기 때문에 탈 것을 하는데, 고객의 주문에 따라서는 차량의 난이도에 따라 탈 것을 하지 않고 작업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PPF 시공이 진행 중이니 좀 더 나중에 꼼꼼히 체크하기로 하고 작업 이야기를 소개하겠습니다.도어 플레이트라고 불리는 이 부분은 자동차 승하차 시에 생각보다 손상되기 쉬운 부분입니다.간단하게 PPF를 1장 시공하면 신발 바닥에 차여도 차가 망가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문을 닫으면 보이지 않는 부분이므로 대부분 무심하게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이지만, 의외로 운전 기사에게 주목받을 수 있는 부분이므로 PPF 시공은 추천합니다.

>

그리고 헤드램프와 A필러에도 PPF를 시공하게 됩니다.포르쉐 헤드램프 가격은 정말 www합니다. 거짓말을 조금 더해서 헤드램프 1세트라면 국내 경차 1대 정도는 나오니까요.물론 헤드램프가 잘 깨지지 않고 망가질 정도의 충격이라면 PPF도 버틸 수 없지만, 스톤칩과 같은 작은 흠집도 보호할 수 있기 때문에 오랫동안 차가 새 차와 같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싶다면 추천해!눈이 맑으면 차가 깨끗해 보여요.

>

클리프 디자인사의 프리마X필름으로 전면 PPF시공을 완료하였습니다.PPF는 투명한 보호 필름이기 때문에 시공이 끝나도 이전과 다르지 않습니다.어떻게보면엄청난장점이지만어떻게보면단점일수도있습니다. ㅋ

>

포르쉐의 전통처럼 둥근 개구리의 눈길 아니, 헤드램프.전체적인 실루엣은 둥근 형태로 오랫동안 디자인의 변화는 없지만 잘 보면 최신 광원기술이 집약된 부품입니다.특히 최근 포르쉐는 포지셔닝 LED 4개를 사용해 밤낮으로 독특한 차량의 인상을 나타냅니다.PDLS 옵션이 채택된 것입니다.

>

>

저는 포르쉐의 몸매 중 가장 좋아하는 부분을 꼽자면 바로 이 이 치미를 꼽습니다.크고 빵빵한 엉덩이가 정말 매력적이에요. 섹시하기도 하고.특히 타르가는 실버 톤의 B필러와 세로로 줄지어 있는 엔진 냉각 에어벤트가 레트로틱하기 때문에 옛날 감성을 자극하고 더 멋지네요.

>

곡선으로 감겨 있는 큰 리어 윈도우는 타르가 탑을 개폐할 때, 확 들러 오픈하는 구조입니다.음… 타르가 1등은 어떻게 오픈하는지 궁금하네요?

>

>

우선 큰 리어 글라스가 들려 캔버스 재질의 루프탑이 트렁크 쪽으로 이동하여 수납되면 또 리어 글라스가 쿵 닫히는 구조입니다.

50년 전의 타루가와 다른 것은… 20초 안에 모든 작업이 끝나는 전,자,동입니다. 후훗.

>

이런 식의 레터링이 B필러에 부착되는 모델은 포르쉐 중 타루가 유일하다고 합니다.뭐 대단한 건 하지만요.

>

2016년형 포르쉐타르이기 때문에 실내 디자인이 많이 바뀌게 되었습니다.’쉿~이다’라는 표현을 쓰곤 했는데… 마니아들의 눈에는 많은 부분이 개선된 점이 보일 테고, 그렇지 않으면 이전 세대 사진을 보여줘도 달라진 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 같네요.

>

클러스터랑 크로노는 별로 달라진 점은 없는 것 같은데…

>

바로 이 새로운 스타일의 GT스포츠 스티어링이 적용되었다는 것이 크게 달라진 점입니다.포르쉐 카이맨 박스터에서 보던 드라이브 모드 셀렉트 버튼도 추가되었고, 항상 포르쉐 스티어링은 예쁘고 예뻤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포르쉐는 언제나 단정하고 정말 모습을 드러냅니다.

>

이 버튼이 소위 말하는 부스트 버튼이라 불리는 드라이브 모드 셀렉트 버튼입니다.

>

쿠페 모델과는 달리 타루가에는 양쪽 테일 램프 브레이크 등이 중앙의 LED 바에 의해 연결되어 있는 디자인을 채용하고 있습니다.이거로 어! 저건 타루가래 알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확실히 B필러는 굉장히 눈에 띄기 때문에 미등보다 시선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

확실히 포르쉐는 언제 어디서나 빨리 달릴 수 있는 스포츠카이지만, 타르가는 분위기 좋은 곳에서 루프를 열고 천천히 달리는 멋있는 차인 것 같습니다.스타일 좋은 중년 아저씨 느낌이네요? 음… 로버트 드니로?보고싶다www

>

더 빨리 하기 위해 태어난 모델이 아니라, 빨리라도 안전을 위해 태어난 포르쉐 911 타르가 탄생 50세가 되는 해입니다.앞으로도 이 모습 그대로 이 콘셉트 그대로 100세가 되는 포르쉐 타르가를 볼 수 있습니다.음… 저는 80살이 넘어야 보겠네요오늘 외계인 아지트에서 포르쉐 911 타르가 4S 모델을 클리프 디자인 프리마 X 필름으로 PPF를 시공해 보았습니다.다음에도 재미있는 자동차나 정말 재미있는 시공이 있으면 또 돌아옵니다.그럼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